대입뉴스

글 읽기
現중3 수능 '공통수학+선택1과목' 검토…'사탐1과목+과탐1과목' 선택
2018.06.29 Hit 1249

현재 중학교 3학년이 치를 2022학년도 수능에서 가·나형으로 분리돼 있는 현행 수학 출제구조를 폐지하고, 문·이과 구분없이 '공통수학'을 치르는 동시에 확률과 통계·미적분 등 수능Ⅰ과목중 1개 과목을 선택해 시험을 보도록 하는 '선택형 수학'을 혼합하는 방안을 두고 의견수렴이 추진된다.

탐구영역의 경우 일반계 학생은 문·이과 구분없이 9개 과목으로 구성된 사회탐구중 1개 과목과 4개 과목으로 구성된 과학탐구중 1개 과목을 선택해 치르도록 하는 방안을 두고 의견수렴에 들어간다.

교육부는 29일 대전 충남대 정심화국제문화회관 백마홀에서 관련 학회, 고교, 교육과정전문가, 학생·학부모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입정책포럼을 열고 '2022학년도 수능과목 구조 및 출제범위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가 '2022학년도 대입 개편 공론화 범위'를 발표하면서 수능과목 구조는 기술적·전문적 성격이 강하다며 교육부에서 이를 결정할 것을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현행 수능과목은 국어, 수학(가·나형), 영어, 한국사, 탐구(최대 2과목 선택), 제2외국어·한문 등 최대 7개다.

교육부는 이날 포럼에서 국가교육회의에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시안을 이송하면서 제시한 1·2·3안 중 문·이과 통합 취지가 반영된 2안(수학 가·나형 분리 출제구조를 단일화하고 탐구는 사회 1과목과 과학 1과목 교차 선택)을 중심으로 검토하고, 통합사회·과학은 "의견수렴 결과를 고려해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는 국가교육회의의 의견에 따라 수능 출제범위에서 제외하는 방향에 대해 의견을 수렴한다.

수학은 문·이과 통합 취지에 따라 가·나형으로 분리된 출제구조를 없애고 '공통형 수학'(수학Ⅰ·수학Ⅱ)을 출제하는 동시에 확률과 통계·미적분 등 수학Ⅰ과목 중 1개 과목을 학생이 선택해 응시하도록 하는 '선택형 수학'을 혼합하는 방안이 논의된다.

이 방안은 '공통형 수학'으로 학생들이 문·이과 구분없이 다양한 분야의 기초소양을 기르도록 한 2015 교육과정의 문·이과 통합 취지를 반영할 수 있고, '선택형 수학'으로 대학의 모집단위별 요구 수준을 반영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반면 수능 수학 출제구조가 복잡해지고 확률과 통계·미적분 등 수학Ⅰ과목 중 어떤 과목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유불리가 발생할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탐구 영역의 경우 문·이과 통합 취지를 반영해 일반고 학생들은 문·이과 구분없이 9개 과목으로 구성된 사회탐구 중 1개 과목과 4개 과목으로 구성된 과학탐구 중 1개 과목을 선택해 치르고, 직업계고 학생들은 공통과목(성공적인 직업생활)과 함께 농업·공업·상업·해양·서비스 등 5개계열 중 1개 과목을 치르도록 하는 방안을 두고 의견수렴이 이뤄진다.

이 방안은 문·이과 구분없이 탐구영역을 선택하도록 해 문·이과 통합 취지가 반영되고, 직업계열 교육과정도 반영된다는 것이 장점이다. 고교는 다양한 사회·과학 선택과목을 개설해 학생의 과목선택권을 강화할 수 있다. 반면 문과생은 과학탐구 중 1개과목을, 이과생은 사회탐구 중 1개과목을 치러야 해 적성에 맞지 않거나 흥미가 없는 학생은 부담이 될 수 있다.

국어는 문·이과 구분없이 독서, 문학은 공통으로 출제하되 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 중 1개 과목을 학생이 선택해 치르도록 하는 방안이 논의된다.

이 방안은 학생이 고교에서 이수해야 하는 국어 영역 과목 수가 기존 4개 과목에서 3개 과목으로 줄어들어 학습부담이 줄어들 수 있고 학생들의 과목선택권을 강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반면 수능과목이 복잡해지고 학생들이 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 중 어떤 과목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유불리가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은 단점으로 꼽힌다.

교육부는 다음달 중 입학처장 등 대학관계자, 전문가, 고교 교원 등을 대상으로 한 간담회와 교육청 등 관련기관 의견 서면조사 등을 거쳐 8월 말 2022학년도 수능과목과 출제범위를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2022학년도#수능

출처 : 백영미 기자 positive100@newsis.com 2018/06/29 15:38:38
CopyRightⓒ 뉴시스 & Sydicateⓒ etimes.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담기




게시글 목록
주요뉴스 구분 제목 등록일 조회
위클리핫뉴스 수능 이후 전략 & 표준점수·백분위·등급의 의미 18/11/16 69
2019입시 서울지역, 필수응시 한국사 결시율 10%…작년보다 1.9%p↑ 18/11/15 40
2019입시 입시전문가 "수학 가형 지난해보다 쉬웠다" 18/11/15 48
2019입시 수험생에 따뜻한 응원·격려 "3년의 노력, 좋은 결실로"(종합) 18/11/15 18
2019입시 점심시간 휴대폰 하다…강원도 수능 부정행위자 2명 적발 18/11/15 42
2019입시 수학 가·나형 모두 어려웠다…출제범위·난이도 작년과 비슷 18/11/15 30
2019입시 수능 국어영역서 '봄을 바라보고 섰는' 오·탈자 나와 18/11/15 53
2019입시 대교협 "국어, 지문 길고 새유형 문제등장…시간관리 어려웠을 것" 18/11/15 28
2019입시 수능 1교시 결시율 대구 8.55%·경북 8.96% 18/11/15 9
2019입시 수능시험 1교시 결시율 광주 5.04%·전남 7.05% 18/11/15 7
2019입시 충북서 수능 1338명 응시 안 해…1교시 결시율 8.89% 18/11/15 12
2019입시 서울지역, 1교시 결시율 8.6%…작년보다 0.3%p↑ 18/11/15 17
2019입시 전북 수능 1교시 결시율 10.94% …지난해보다 소폭 증가 18/11/15 11
2019입시 이강래 출제위원장 "6·9월 모의평가 반영…작년 난이도로 출제"(종합) 18/11/15 37
2019입시 '늦고, 시험장 착각하고'…전북지역 수능 시험장에서는 18/11/15 12
2019입시 이강래 출제위원장 "출제 기본방향, 작년과 같도록 설정" 18/11/15 11
2019입시 진학사, 수능 끝난 오늘 ‘정시 모의지원/합격예측’ 제공 18/11/15 236
2019입시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59만여 명 응시 18/11/15 34
2019입시 이강래 출제위원장 "6·9월 모의고사 반영…전년도 난이도로 출제" 18/11/15 11
2019입시 이강래 출제위원장 "전년도와 같은 출제 기조 유지" 18/11/15 11
이전10 12 3 4 5 6 7 8 9 10 다음10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