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대비전략

글 읽기
수능 D-10! 해야 할 것&하지 말아야 할 것
2018.11.01 Hit 838 프린트

다음 주인 월요일인 11월 5일이면 수능이 꼭 열흘 남는다. 수능이 코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준비를 많이 했건, 부족했건 수험생이라면 누구나 지금쯤 불안하고 초조할 것이다.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에 대한 믿음으로 수능 당일까지 흔들리지 않고 남은 기간 마무리 준비를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남은 기간 반드시 해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들에 관해 알아보도록 하자.

■ 하루하루를 수능처럼 지내기

[하자! #1] 수능형 인간이 되자!

다음주 월요일(11월 5일)이면 이제 남은 시간은 10일. 무리한 공부보다 수능 일정에 맞춘 규칙적 생활이 우선이다. 실제 수능은 오전 8시40분 시작인데,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기 위해선 자정엔 잠자리에 들고 아침 6시~6시30분엔 일어나야 한다. 뇌가 활발하게 활동하려면 2시간 정도 예열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실제 수능이 치러지는 국어, 수학, 영어, 탐구 영역 순서에 맞춰 비슷한 시간대에 해당 영역을 공부하는 게 좋다. 실제 수능 시험장과 유사한 어느 정도 소음이 있는 환경에서 공부하자. 너무 조용한 곳에서만 공부하면 약간의 소음에도 예민해져서 집중력을 유지하기 힘들 수 있다.

[하지 말자! #1] 꿀 같은 오후의 낮잠은 금물

오랫동안 긴장한 상태로 공부해 오면서 피로가 누적돼 낮잠을 자는 수험생이 종종 있다. 낮잠을 자는 습관을 들이면 실제 수능 시간에도 쉽게 나른해질 수 있다. 자칫 집중력 저하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어 낮잠은 피해야 한다.

또한 낮잠을 자면 정작 밤에 숙면하지 못할 수 있는데 이는 결국 기억력과 집중력 저하로 이어지고 학습효과가 떨어지는 악순환이 될 수 있다. 오후에 낮잠을 자고 싶을 때는 가벼운 스트레칭이나 산책, 혹은 공부하는 장소를 바꾸는 등의 방법으로 주위를 환기시키는 게 좋다.

■ 실전처럼 문제 풀기

[하자! #2] 수능 이미지 트레이닝

지금까지 기출 문제를 많이 풀어봤을 것이다. 이젠 수능과 똑같은 시간대에 똑같은 방식으로 시간을 설정해 풀어보자. ‘수능 당일이다’하는 마음으로 이미지 트레이닝을 통해 시험에 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남은 기간 동안 기출문제와 모의고사를 활용하여 마지막 수능 모의훈련을 해 보는 것이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또한 수능 영역별 순서에 따라 시간을 재면서 문제를 풀자. 수능 시스템을 몸에 익히면서 자신감을 끌어올릴 수 있다. 그리고 6월과 9월에 치른 모의평가는 반드시 다시 확인해야 한다. 수능의 출제 경향을 살펴볼 수 있고 올해 새로 출제되는 유형의 문제들도 점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 말자! #2] 새로운 문제집을 통한 많은 문제 풀기 금물

어떤 학생들은 다람쥐 쳇바퀴 돌 듯 계속해서 문제집을 풀기도 한다. 수능이 가까워 올수록 단순히 많은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생각에 ‘문제 수’에 집착하는 것이다. 마지막 스퍼트를 올린다면서 아예 새로운 문제집을 사서 풀기도 한다. 그러나 새 문제집을 푼다고 해서 모르는 것을 알게 되지는 않고, 보통 틀린 문제를 또 틀린다. 이렇듯 새로운 문제집을 사서 푸는 것은 이미 알고 있는 많은 문제를 또 풀어보는 노동을 하는 것과 다름없다. 그러기 보다는 자신이 풀었던 문제집에서 틀렸던 문제 위주로 자세히 살펴보고, 어떤 부분에서 실수했는지를 다시 점검하는 게 좋다. 틀렸던 포인트를 이해하고, 풀이를 반복해야 수능에서 비슷한 문제 유형을 만났을 때도 실수 없이 득점할 수 있음을 기억하자.

■ 수능, 멘탈이 좌우한다

[하자! #3] 긍정적 마인드 컨트롤

아직 치르지도 않은 수능 결과를 예상하면서 미리 겁먹을 필요는 없다. 열심히 준비했으니 좋은 성적이 나올 것이라 믿자. 긍정적 생각은 자신감과 심리적 여유를 불러오고, 수능에 대한 스트레스와 실수도 최소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힘들고 긴장되는 건 다른 수험생들도 마찬가지다. 이제 10일만 충실히 준비하며 지내면 성공적으로 수능을 마칠 수 있다. 조금만 더 하면 된다. 점수에 대한 집착을 버리고 지금까지의 노력을 믿고 남은 기간을 잘 보내자.

[하지 말자! #3] 성적에 대한 잡생각은 No!

시험이 가까워질수록 초조해지기 마련이다. 누구나 그렇다. 어떤 학생들은 수시모집 지원 대학에 떨어졌거나, 수시에 합격한 주위 친구들을 부러워하며 마음이 흔들리기도 하는데, 그럴수록 부담감만 쌓일 뿐이다.

이러한 불안함, 초조함, 잡생각은 남은 열흘의 시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남은 시간을 온전히 내게 집중할 수 있도록 모든 신경을 외부가 아닌 자기 자신 내부에 집중하자. 오직 ‘합격할 수 있다’는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보낸다면 부정적 감정들은 저 멀리 달아나 있을 것이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은 “시간이 촉박하다는 생각에 마음은 급해지고 공부는 손에 잡히지 않는 학생이 많을 것이다. 이럴 때일 수록 긍정적인 생각으로 자신만의 마인드 컨트롤이 필요한 때다. 또한 ‘나는 할 수 있다’는 자기 암시를 통해 스스로를 격려하고, 남은 날을 수능 실전이라는 생각으로 영역별 공부 타임테이블을 세워 시뮬레이션 하는 것도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수능

담기

출처 :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게시글 목록
구분1 검색 구분2 제목 등록일 조회
4년제 정시 수능 끝! 성적대별 대입전략 꿀팁 18/11/15 1218
4년제 수능 난이도 있게 출제된 수능 충분한 변별력 확보! 세밀한 지원전략이 필요 18/11/15 324
4년제 수능 영어는 작년 수능보다 어렵고, 9월 모평과 비슷한 수준 18/11/15 86
4년제 수능 수시대학별고사 지원여부 판단 및 정시지원을 위한 고려사항 18/11/15 161
4년제 수능 수학 가형은 전년도 수능보다 쉽고, 나형은 전년도 수능보다 어려웠다 18/11/15 246
4년제 수능 국어, 지난해 수능과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 18/11/15 288
4년제 수능 수능 D-1, 당일 시뮬레이션과 컨디션 조절 관건 18/11/14 76
4년제 수능 수능 코앞, 마지막 역전 노린다면 이렇게! 18/11/07 467
4년제 정시 수능 표준점수 반영대학 vs 백분위 반영대학 18/11/07 1000
4년제 정시 정시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있는 대학 18/11/07 842
4년제 정시 정시, 대학별 차이점을 공략하라 18/11/06 717
4년제 수능 수능 D-10! 해야 할 것&하지 말아야 할 것 18/11/01 837
4년제 정시 2019학년도 정시에서 실기없는 예체능계학과 18/10/31 452
4년제 정시 2019학년도 정시 자연계학과 수학가/나형 반영 및 가산점 18/10/31 460
4년제 정시 수능 영어 절대평가, 올해 영향력은? 18/10/30 256
4년제 정시 제2외국어/한문을 탐구1과목으로 대체하거나 가산점 주는 대학 18/10/23 258
4년제 정시 2019학년도 주요대학 정시 선발방법과 수능반영방법(자연) 18/10/23 797
4년제 정시 2019학년도 주요대학 정시 선발방법과 수능반영방법(인문) 18/10/23 662
4년제 정시 2019 의대 정시 1,095명 어떻게 선발하나? 18/10/22 199
4년제 수능 9월 모평 성적이 수능까지 갈까? 18/10/16 597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