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시대비전략

글 읽기
잘 쉬어야 공부도 잘 된다.
2018.05.14 Hit 662 프린트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이라는 단어가 유행이다. 일하는 시간과 인생을 즐기는 시간의 밸런스라는 뜻인데, 이런 단어가 주목 받는 이유는 현대인들이 이를 적절하게 유지하며 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렇다면 수험생들은 어떨까? 진학사가 수능이 끝나면 하고 싶은 것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1,619명 중 15%(243명)가 ‘수면 등 휴식’이라고 답했다. (2017년 10월, 고3회원 1,619명 대상) 이렇듯 수험생들은 시험이 끝난 뒤 한꺼번에 몰아서 휴식을 취하려 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학업 능률을 높이려면 휴식도 매우 중요하다. 스트레스를 그때 그때 올바로 해소해야 입시라는 긴 레이스에서 지치지 않고 합격의 문으로 갈 수 있다. 적절한 휴식은 학습의 효율성을 높여줄 뿐만 아니라 스스로의 건강 및 심리 상태를 점검하는 차원에서도 반드시 필요하다. 중간고사가 끝난 5월, 적절한 휴식시간을 잘 활용해 학습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한다.

■ 자신의 휴식 되돌아보고 진짜 ‘쉬어 보기’

수험생들이 생각하는 휴식이란 무엇일까? 취향, 성향, 건강상태에 따라 각기 다를 것이다. 친구와 온/오프라인으로 수다를 떨 수도 있고, 운동을 통해 땀을 내서 스트레스를 풀 수도 있고, 어떤 친구는 짬을 내 잠을 잘 수도 있다.

그런데 이 때, ‘휴식’은 공부로 소모되었던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는 시간으로서 활용되어야 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예를 들어 책을 오랫동안 봐서 피로해진 뇌와 눈을 간과하고 컴퓨터 웹 서핑을 하거나, 모바일 웹툰을 보는 것은 당장엔 재미있지만 오히려 더 자신을 피로하게 할 수 있다는 말이다. 수험생 스스로 완급 조절이 잘 되지 않는 것 중 하나가 바로 노는 것과 쉬는 것이다. 쉴 때에는 지친 눈과 뇌도 같이 쉬어주어야 한다. 노는 것을 쉬는 것으로 헷갈리고 있진 않은지 되돌아 보자. 자신이 공부 외 시간에 무엇을 하며 스트레스를 해소하는지, 어떻게 휴식을 취하는지 스스로 살펴보자. 그리고 그 휴식이 혹시 자신의 에너지를 더 뺏고 있지는 않은지 점검하는 것이 필요하다.

■ 휴식시간을 갖더라도 학습리듬은 지켜나가기

평상시 학습 계획에 따라 생활패턴을 잘 유지하는 학생도 공휴일과 기념일이 많은 5월에는 여러 가지 주변 상황으로 인해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학습 리듬이 무너질 수 있다. 평소 생활방식에 익숙해져 있던 신체 리듬이 불규칙한 활동과 휴식으로 인해 깨지면 오히려 피로감이 누적되어 이전 학습 리듬을 회복하기가 어려울 수가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공휴일에 주위 분위기에 휩쓸려 늦은 시간까지 놀거나 장시간 TV시청을 하기보다는, 규칙적인 생활패턴을 유지하되 최소 1~2시간은 공부시간을 따로 마련해 ‘집중의 시간’으로 정해보자. 그 시간만큼은 충분히 몰입해 공부를 한 뒤, 스스로에게 휴식 시간을 선물하자. 평일, 주말, 공휴일에도 자신만의 학습 리듬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커피, 에너지 드링크… 저녁에는 NO!

잠을 줄여가며 공부하는 수험생들이 간혹 있다. 낮보다는 밤에 집중이 잘 된다고 여기는 일부 학생들은, 밤에 잠을 쫓기 위해 커피나 에너지드링크를 계속 마신다. 그러나 이것도 저녁 6시 이후에는 되도록 참는 것을 권한다.

카페인에 대한 반응은 사람마다 차이가 있어 카페인을 많이 섭취해도 잠을 잘 잔다고 할 수 있겠지만, 수면의 질에서는 반드시 차이가 날 것이기 때문이다. 저녁에 마시는 카페인은 숙면에 방해가 돼 낮에 공부로 쌓인 피로를 충분히 풀기 어렵고, 이것이 매일 반복되면 결국 학습 리듬을 깨 버릴 수 있다.

밤에 카페인 섭취를 통해 억지로 늦게까지 공부하는 습관은 결국 장기적인 학업 레이스에 영향을 줄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자신이 정한 일정 수면 시간에는 푹 자고 아침에 맑은 정신으로 깰 수 있도록 조절해 보자. 실제 수능도 밤이 아닌 이른 오전부터 시작됨을 잊지 말자.

수험생의 ‘스라밸(Study and Life Balance)’ 지키는 방법
√ 자신의 휴식 되돌아보고 진짜 ‘쉬어 보기’
√ 휴식시간을 갖더라도 학습리듬은 지켜나가기
√ 커피, 에너지 드링크… 저녁에는 NO!

출처 :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게시글 목록
구분1 검색 구분2 제목 등록일 조회
2·3년제 수시 전문대학 수시 선발은 어떻게 이루어지나? 18/06/12 83
4년제 수시 6월 모평과 수시지원 전략의 상관관계 18/06/04 364
4년제 수시 최상위권 대학 수시 합격포인트 18/06/04 289
4년제 수시 중위권 역전의 기회 적성고사, 올해 12개 대학 실시 18/05/28 753
4년제 수시 합격하는 자소서 이렇게 쓰자 18/05/24 867
4년제 수시 대학별 수시모집요강, 무엇을 확인해야 하나? 18/05/21 634
4년제 전형 2019학년도 SW인재 어떻게 선발하나 18/05/16 577
4년제 수시 문과생도 지원 가능한 의·치·한 있다! 18/05/16 454
4년제 기타 잘 쉬어야 공부도 잘 된다. 18/05/14 661
4년제 수시 내 성적으로도 수시지원 할 수 있을까? 18/05/14 876
4년제 수시 2019학년도 대입 논술 11월 17일에 가장 많아 18/05/10 1491
4년제 전형 2020 의대, 수시와 정시 비율 6대 4로 선발 18/05/09 306
4년제 수시 2020학년도 일부 15개 대학입시의 특징 18/05/08 257
4년제 수시 2020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 발표…수시 및 학생부위주전형 증가 18/05/02 297
4년제 수시 수능최저를 잘 알아야 수시합격가능성 높아진다 18/04/25 1006
4년제 수시 전년도 논술, 면접의 출제경향과 키워드를 알아보자 18/04/24 598
4년제 수시 초등교사 목표라면, ‘내신+면접+수능’ 3박자 갖추어야 18/04/24 573
4년제 수시 올해 15개 대학 수시, 42.7% 수능 최저 기준 요구 18/04/17 585
4년제 전형 ‘In 서울’ 대학을 희망한다면 여길 주목! 18/04/10 2095
4년제 수시 바쁜 고3의 비교과 관리, 학생부 7·8·9번 집중! 18/04/10 726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